암클리닉

  1. 암클리닉
row-left-icon1

암이란?

보통 ‘종양(tumor)’이라고 하면 신체 조직의 자율적인 과잉 성장에 의해 비정상적으로 자라난 덩어리를 의미하며, 양성종양(benign tumor)과 악성종양(malignant tumor)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양성종양이 비교적 성장 속도가 느리고 전이(metastasis; 종양이 원래 발생한 곳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이동함)되지 않는 것에 반해 악성종양은 주위 조직에 침윤하면서 빠르게 성장하고 신체 각 부위에 확산되거나 전이되어 생명을 위협하게 됩니다.
따라서 악성종양을 암과 동일한 의미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신체를 구성하는 가장 작은 단위인 세포(cell)는 정상적으로는 세포 자체의 조절 기능에 의해 분열 및 성장하고, 수명이 다하거나 손상되면 스스로 사멸(죽어 없어짐)하여 전반적인 수의 균형을 유지합니다. 그러나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이러한 세포 자체의 조절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정상적으로는 사멸해야 할 비정상 세포들이 과다 증식하게 되며, 경우에 따라 주위 조직 및 장기에 침입하여 종괴(덩어리)를 형성하고 기존의 구조를 파괴하거나 변형시키는데, 이러한 상태를 암(cancer)으로 정의할 수 있습니다.

암 치료의 현실

우리는 3명 중 1명이 암에 걸리는 시대에 살아가고 있습니다.
암이 의심될 경우에는 보통 대학병원에서 표준 암 치료 절차를 밟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암의 3대 표준치료방법으로는 수술(Surgery), 방사선요법(Radiation therapy), 화학요법(Chemotherapy)이 있으나 암의 성질에 따라 치료방법에 한계를 갖고 있어 암을 완치시키지 못할 뿐 아니라 환자에게는 심각한 육체적 및 심리적 부작용을 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대 표준 암 치료 방법은 정상세포까지 공격하는 치료 방식을 전제로 하기 때문에 면역기능이 망가뜨리고 정상 장기기능까지 파괴시켜 암이 전이되거나 재발되기 쉽습니다.

비수술 암 치료 프로그램

  • 항암면역세포치료
    암에 걸리는 가장 큰 이유는 우리 몸의 가장 탁월한 치료 시스템인 면역체계가 무너졌기 때문입니다. 면역이란 외부에서 유입되는 바이러스, 세균 등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방어 체계입니다. 정상인의 몸에서도 매일 약 5,000개 이상의 암세포가 발생하지만 면역체계를 통해 암에 걸리는 것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암세포는 다수의 항원(암 표식)을 갖고 있어 면역체계로부터 자신을 숨길 수 있기 때문에 면역력을 이용한 자가치료가 불가능해집니다. 자가면역세포치료는 환자의 종양에서만 발견되는 특정 항원(암 표식)을 환자 자신의 면역체계가 인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특정 암 세포만을 공격할 수 있는 면역능력을 활성화 시켜줍니다.
  • 초고농도 비타민C 치료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대표적인 비타민이 비타민C입니다. 또한 비타민C는 인체 조직 내의 항산화 작용을 돕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다양한 독성 물질을 중화하고 제거하며 인체의 저항력을 향상시켜주는 기능을 합니다.. 암환자의 경우 백혈구 내 비타민 함량이 적어 인체의 저항력 및 면역 기능이 정상인에 비해서 낮습니다. 고용량 비타민 치료는 고농도의 비타민을 혈관에 직접 투여함으로써 암세포를 파괴시키는 H₂O₂를 생성하게 하고 콜라겐 합성작용을 증가시켜 세포 사이의 결합을 단단하게 만들어 암세포가 정상세포 사이로 침범하는 것을 막게 해줍니다.
  • 미슬토 치료
    미슬토는 여러 종류의 숙주나무에 기생하는 식물로 이 식물이 함유하고 있는 성분으로 만든 항암 면역증진제를 미슬토라고 합니다. 미슬토는 암환자의 면역기능(T임파구)을 활성화시켜 암에 대한 저항력을 높여 줍니다. 면역체계의 활성화에 의해서 암세포만 선택적으로 공격함으로써 암세포의 성장을 정지, 지연시키거나 전이의 기회를 줄이는 치료법입니다.
  • 마늘주사 치료
    마늘의 ‘알리신’이라는 성분은 강한 향균작용으로 원활한 혈액순환과 소화를 돕는 항암성분입니다. 마늘주사는 특히 만성피로에 시달리고, 체력과 근력 증진이 필요한 분들에게 매우 효과적이며 스트레스 해소, 노화방지, 불면증 치료에도 도움을 줍니다. 마늘주사는 1일 단위로 체내에서 전량이 소비되기 때문에 과잉증이 발생하지 않습니다.